2013년 3월 5일

12/13 시즌 비망록

올 시즌 수년간 스키를 접었던 친구가 대회전을 들고 나타났는데, 이 친구가 예전의 카빙감각을 쉽게 되찾지 못했습니다. 회전스키만 타던 친구라 장비 적응이 문제였겠지만 카빙을 못하고 턴초입에서 스키를 강제로 피보팅하려는 것을 쉽게 고치지 못하더군요.

궁리 끝에 조언한 것이 평소대로 타되, 턴의 정점에서 스키를 턴바깥쪽으로 계속 밀라는 것이었습니다. 카빙은 못하더라도 최대한 슬로프 사이드쪽으로 눈을 밀어낸다는 기분으로 타라는 것이었죠.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었습니다. 두어번 런을 하고 난 다음 즉시 적응했고, 카빙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며칠 전 안정적으로 타지만 카빙은 못하는 한 프리보더에게도 같은 주문을 했는데, 카빙을 한번도 못해 본 친구라 좀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이 방법의 장점을 생각해 보니

첫째, 가장 중요한 것이 턴의 정점에서 정확한 중경을 만들어 낸다는 것이더군요. 중경이 아니면 턴의 정점에서 제대로 밀 수 없습니다. 후경으로 탄다면 커다란 슬립과 함께 온몸으로 슬라이딩하기 십상이죠.

둘째, 턴의 정점에서 가장 큰 감속이 일어나 좀 더 안전한 라이딩이 가능해 집니다. 설면이 좀 안좋은 경우턴의 정점을 지나고 난 후 슬로프 하단으로 향하고 난 다음에 슬립에 의한 감속은 여러 위험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 처럼 아이스도 많고, 범프로 많은 경우에는 엣지에 단단한 장애물이 걸리는 경우가 더러 있겠죠.

셋째, 두번째가 가능하므로 라이딩 자체가 좀더 여유로워집니다. 자세 잡을 시간도 좀 있고, 다음 진행방향의 장애물 확인 시간도 좀 더 생기고 말이죠.


어쨌든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 비망록의 엣지전환팁과 위의 턴중에 계속 밀기.

이 두가지만 믿고 탔네요. 아니 아직 타고 있네요.

따뜻한 기온과 밤에 얼었던 눈이 녹으며 전 슬로프가 범프화 되는 스프링시즌 정말 좋아하거든요. 시즌 아직도 한창입니다. ^^


남은 시즌도 안전하고 즐겁게 보내시길...






2012년 2월 22일

11-12 시즌 비망록: 다운언웨이팅 엣지전환 팁

얼마만에 블로그 업데이트인지 모르겠네요. ^^

근데 그냥 간단한 비망록입니다.


작년시즌에는 프론트->백 엣지전환할 때 다운언웨이팅이 잘 되어,

전환시 무중력 상태를 느끼곤 했는데 올시즌엔 그 반대가 잘되더군요.


안되던게 잘 되니 신나서 백->프론트에만 집중했습니다.

늘상 그렇지만 그러다 보니 어느새 프론트->백 넘어가는 건 무거워졌죠.


원인을 잘 몰랐는데 오늘 타다 보니 문득 발견한 겁니다.

현재 진행하고 있는 보드궤적보다 윗쪽(슬로프 상단쪽으로 1미터 정도)에 보드를 벤딩으로 들어 넘겨, 찍는다는 느낌이면 되었습니다.


리프트 타고 다시 올라가면서 제 궤적을 확인해 보면 물론 윗쪽으로 찍힌 궤적은 생기지 않습니다.

그냥 정상적인 궤적이 생기죠. 느낌만 그렇다는 거예요.


그냥 별 생각없이 전환 할 때 보다 전환이나 데크 서는 게 더 빨라지고, 턴도 깊어집니다.

크고 무겁게 전환하지 않으니 여유도 더 생기고,

무엇보다 프론트 전화시 느끼는 무저항, 무중력 느낌을

백에서도 거의 동일하게 느껴지는 게 가장 좋네요.


CASI 레벨4 다운언웨이티드 카빙턴 동영상을 참조해 보시면 도움이 많이 될 듯 해요.


그러나... 제가 아는 바로는 이런 스타일로 타시는 분들이 극히 드물어 별 도움은 안될 것 같네요. ㅎㅎ

요즘 제 스타일 보면 스키대회전이랑 더 가까운 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