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4월 11일

푸쉬풀턴에 대한 소고 #2

글에 들어가기에 앞서 한가지 당부해 둘 것이 있다. 필자는 몸을 완전히 슬로프에 눕히는 익스트림카빙을 아직 못한다. 이미 다음 익스트림카빙 카페에 청소반장님을 비롯해, 실제로 하고 계신 분들이 있는데 필자가 이런 글을 쓰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 될 수 있다. 그럼에도 필자가 굳이 이 글을 쓰는 이유는 푸쉬풀이라는 턴에 대한 분석이라는 과정을 통해 초기 입문시 도움이 될까 싶어서이며, 필자의 현재까지의 경험을 적은 것이지, 글이 푸쉬풀에 대한 교과서는 될 수 없다는 것이다.

가장 좋은 것은 필자의 글을 대충 읽고 슬로프로 나가서 몸으로 느껴보는 것임을 당부해 두고 싶다. "카빙은 이론이 아니라 경험이다"




3. 턴궤적의 변화로 보는 푸쉬풀턴

아래 그림은 필자가 느끼는 푸쉬풀턴의 초기 단계의 전형적 카빙라인이다. 물론 정말 이런 라인이 그려지는지는 필자도 확인해 보지 못했으나 최소한 필자의 턴 느낌이 이러하며, 설명하기는 쉬운 턴궤적이라고 보긴 하지만 상당히 작위적인 느낌도 없지는 않다.

연한 회색의 턴궤적이 일반적인 턴궤적이며, 그 위에 군청색의 라인이 푸쉬풀턴의 궤적이다. 번호는 이전 Patrice의 익스트림카빙 시퀀스와 가급적 동일하게 맞추어 턴궤적상의 자세를 보기 위해 배치하였다.

편의상 두가지 그림을 위, 아래로 배치해 보기로 하자.






보통 턴의 발전은 롱턴에서 숏턴으로 가는 경향이 있으며, 상대적으로 주행거리가 긴 롱턴에서 좀더 세밀하고 여유있게 기술을 익힐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필자 역시 롱턴을 기본으로 푸쉬풀을 설명할 것이다.

푸쉬풀턴의 한 턴을 Pushing, Pulling, 엣지전환의 3가지 구간으로 임의로 나누어 설명해 보겠다.

1) Pushing 구간

4~7에 해당하는 구간으로 설명의 필요상 잠정적인 정의를 내려 보자. (이 구간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을 수 있다. 필자의 경우도 엣지전환 직전까지 지속적으로 푸슁 경우도 있고 원심력보다 더 많이 누워 넘어지는 상황에서는 7의 정점을 지나자 마자 서둘러 풀링하는 경우도 있다. 턴의 진행 상황이나 슬로프 컨디션에 의해서도 이 구간은 달라질 수 있다고 본다)

편의상 푸슁이나 풀링이라는 말을 사용하기는 하지만 웬지 특이한 기술을 지칭하는 듯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 결론은 전혀 어려운 기술이 아니라는 것이다. 푸슁은 굽혀진 다리를 펴는 동작이며, 풀링은 펴진 다리를 굽히는 동작에 지나지 않는다. 푸쉬풀턴이 어렵고 새로운 기술이라는 생각 자체를 버렸으면 한다.

이 서서히 다리를 펴는 푸슁으로 인해 턴이 정점으로 갈 수록 일반적인 턴보다 턴반경이 작아지고, 원심력이 최대로 발생하며, 발생한 원심력에 버티기가 더 용이하다. 작아지는 턴반경에 의해 좀 더 누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일반적인 카빙턴의 반경이 대체로 일정하다고 보았을 때, 상대적으로 푸쉬풀턴은 턴의 진행중 그 반경이 변동폭이 좀 더 크다고 볼수 있다.

아무튼 Pushig이라는 것은 턴 정점까지 지속적으로 다리를 펴나가는 것이라고 단순하게 정의 할 수 있다.



2) Pulling 구간

7~10 에 해당하는 구간으로 (역시 풀링의 시작은 언제부터인가는 최대 푸싱이후 라이더의 능력에 의거하여 언제든지라는 것도 성립된다. 반드시 7번부터 풀링이 시작된다라고 생각하지는 않기 바란다)

최대 푸슁으로 계속 지속한다면 턴반경은 일정할 테지만, 무릎을 지속적으로 접는 과정으로 인해 턴곡률은 작아지게 되어 (즉 턴반경이 커지게 되고), 턴궤적상의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Pulling의 효과에 대해서는 하단의 Swiss보다님의 컬럼 "푸쉬풀턴의 이해를 위한 역학적 접근"에서 논의 되고 있다.

필자는 인문계인지라 대부분의 말을 알아들을 수가 없긴 하지만 대체로 다음과 같은 사항에 동의하고 있다.

가. 풀링으로 몸을 접어 웅크림으로서 완전히 누운 상태에서 일어나기가 좀 더 편하다. (중간의 설명은 필자도 어렵다 ^^;)

나. 체리맛해장국님께서 제기하신, 턴중의 풀링으로 턴곡률이 작아지므로 원심력을 약화시키기 때문에 일어나기 쉬워진다. 또한 이 풀링은 다운웨이팅과 크로스 언더로 자연스럽게 이어 질 수 있다.

다. 필자가 한가지 더 추가한다면 데크가 폴라인의 수직에 가까워 질수록 중력에 의해 발생되는 슬로프 위쪽으로 향한 수직항력으로 인해 데크에 과도하게 가해지는 압의 1차적 해소이다. (당연하게도 급경사 일수록 이 압은 상당히 거세진다). 이 수직항력에 저항하여 계속된 푸싱만을 하고 있다면 과도한 압으로 인해 다음 동작을 수행하기 어렵게 만든다. 무릎을 지속적으로 굽히면서 이 수직항력을 지속적으로 완화 시켜준다.

어렵다는 거 인정한다. 이해하지 못해도 그만이다. 필자도 Swiss보다님의 컬럼과 댓글들을 읽으며 잠시 공황상태를 느꼈다.

필자의 수준으로 돌아가 다시 말해 본다면 풀링이라는 건 누웠다가 일어나기 위해 몸이 알아서 하는 반응이라고 말하고 싶다.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실제로 푸슁을 최대로 한 이후에는 무릎을 자연스럽게, 지속적으로 굽혀주는게 좋다 정도만 알고 있어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또한 최대 곡률로 이루어진 턴 이후, 데크를 당기면서 곡률을 완화시킨다는 기분으로 풀링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정리하면 Pulling이라는 것은 턴의 정점을 지나 다리를 지속적으로 굽히는 것이라고 단순하게 정의 할 수 있다.




3) 다운언웨팅-크로스언더 엣지전환구간

2-4, 10-12에 이르는 두 구간이 엣지전환 구간이다. 위의 Pulling의 설명에서 데크에 걸린 과도한 압의 해소를 하나의 이유로 들긴 했지만 이 압을 완전히 풀어서는 안된다. 최소한 다운언웨이팅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압은 풀링 이후에도 남겨 놓아야 한다. 얼만큼의 압을 남겨 놓아야 하는 가는, 다운언웨이팅을 할 수 있을 정도라는 애매한 설명만을 할 수 있으며, 몸이 배워야 하는 사항이다.

다운언웨이팅은 이 압 (리바운드를 일으키는 힘, 또는 그냥 리바운드라도 생각해도 좋다)을 기반으로 다리를 접는다. 롱턴에서는 위에서 말한 수직항력이 압이 될 수 있고, 숏턴에서는 턴의 정점에서 데크를 밀어내는 힘 자체가 압이 될 수도 있다.


일단 롱턴에서 이 압을 이용하여 다운언웨팅-크로스언더를 연습해 볼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필자가 다른 방법이 또 있을까를 계속 고민해 봤는데 결국 찾아내지 못했다. 연습은 어렵지 않다.

1. 중상급이상의 경사라면 카빙 사활강 정도, 중급정도의 경사라면 직활강 후 카빙 사활강으로 속도를 내보도록 하자.

2. 사활강 중 속도가 나면 폴라인의 수직으로 슬로프를 가로질러 가본다. 다리와 몸은 거의 펴져있는 상태로 진행하도록 한다.

3. 데크가 중력에 의해 경사면 아래로 밀려 내려 가려고 하고 엣지로 버티고 있기 때문에, 밀려내려가는 힘과 버티려는 힘이 균형을 이루면 밀려 내려가려는 힘 만큼 데크를 밀어 올리려는 수직항력의 압이 걸리게 된다. (동일한 힘의 다른 표현이라고 볼 수 있는 원심력과 구심력의 관계를 생각해 보자).

3번까지 장황하게 설명했지만 데크를 자유롭게 컨트롤 할 수 있을 정도의 빠르지 않은 속도로 카빙 하면서 슬로프를 가로질러 가라는 말이다. 로테이션까지 하면 압을 느끼기 더 쉬워진다.

4. 압이 걸리는게 느껴지면 상체는 그대로 간다는 느낌, 상체의 높이는 그대로 둔다는 느낌을 가지고 데크만 살짝 업힐 시킨다는 기분으로 컨트롤해주면서 무릎을 부드럽게 힘을 빼주면, 무릎이 접히면서 압에 의해 데크가 상체 밑으로 `빨려 들어온다'.

바로 턴궤적상의 2-3, 10-11에서 약한 산돌기(업힐)성의 궤적이 생기는 이유이다.

다시 3-4, 11-12의 구간에서 이 빨려 들어오는 데크의 관성을 이용해 상체 밑으로 보드를 넘겨주는 것으로 엣지전환은 달성된다. 이 간단한 과정속에 다운언웨이팅과-크로스언더가 모두 들어가 있다. 생각보다 쉽지 않은가?

두가지 유념할 사항을 말하고 싶다.

첫째, 3번, 11번의 엣지전환 되는 그 시점에서 낮은 BBP를 만들어 중경상태가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뉴트럴 포지션이 되지 못하면 턴을 후경으로 진입하게 되어 제대로 된 턴이 되지 않는다. 필자의 경우 토->힐에서 후경이 되기 더 쉬웠다.

둘째, 엣지전환시 데크가 가던 방향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야지, 이 상황에서 데크를 회전시키려 하면 엣지전환이 매우 불안해지고 턴진입도 엉망이 된다. 어차피 엣지전환은 폴라인의 수직인 선을 따라가므로, 가속되지 않기 때문에 (슬로프폭이 좁지 않는 한) 회전을 서두를 이유 또한 없다. 본격적인 턴의 시작은 엣지전환이 완전히 끝난 다음부터, 즉 4나 12의 포인트에서 부터 생각하도록 하자.

엣지전환 직후 "어라, 정말 손이 닿을 정도네?"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그대로 넘어질 것이다. 그거면 충분하다. 그 느낌에 익숙해 지는 첫 문을 연 것이다.

이게 익숙해지면 연결턴으로 바로 들어가지 말고 한턴씩 연습하는게 좋다.

사활강, 다운언웨이팅, 크로스언더, 전신 로테이션과 푸슁, 풀로 마무리... 이걸 처음부터 연속턴으로 한다는 건 최소한 필자의 머리와 운동신경으로는 불가능에 가까웠다. 한턴에서 할 일이 참 많아 머리는 바쁘고, 몸은 안따라 준다. 아직도 필자는 몸이 알아서 반응해 주지는 않는다. 아마 올 시즌 계속 해야 몸이 배울 듯 하다.


슬로프를 사활강하는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한 일이다. 주말보더라면 연습을 위해서 땡보딩후 1시간 정도 밖에 없다. 사람이 좀 있을 때 이런 걸 연습하는 건 본인에게도, 타인에게도 상당히 위험하다.

그런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경사가 낮은 슬로프로 이동해 미들턴 정도의 푸쉬풀을 연습하는 것도 좋은 생각이다.

연습 초기엔 전신 로테이션에 더 많이 신경써야 한다. 로테이션 한다면서 상체로만 돌리는 걸 방지하기 위해 양손을 골반 옆에 붙이고 골반과 무릎까지 이용한 로테이션하는 연습을 하는 것도 푸쉬풀의 한 연습법으로 알려져 있다. 로테이션 연습을 통해 로테이션 만으로 턴을 리드하고 제어하는 감각에 집중해야 한다.

턴이 작아질수록 풀링과 다운언웨이팅을 위한 풀업간의 경계가 모호해 진다. 푸싱에서 발생한 압이 풀링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며, 풀링은 즉각적으로 다운언웨이팅을 일으킨다.

걸린 압이 꽤 크고 무릎의 힘을 신속하게 푸는 경우 다운언웨이팅은 에어투카브를 가능하게 한다. 허벅지가 가슴을 때려 당황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 설면위로 뜬 데크가 눈에 닿기도 전에 몸이 먼저 눈에 닿아 본의 아니게 눈보라를 휘날리며 익스트림 스키딩을 하기도 한다.




4. 요약

필자의 견해로는 푸쉬풀은 다운언웨이팅-크로스언더를 능숙하게 할 수 있다면 엣지전환 후 다리를 펴서 밀고, 접는 건 크게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물론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말이다).


1) 전신로테이션을 숙련시켜라.

2) 인적 드문 중급 이상의 슬로프에서 푸쉬풀 롱턴을 통해 다운언웨이팅-크로스언더를 익혀라.

3) 중급이하의 슬로프에서 리듬이 빠른 푸쉬풀 미들턴을 연습해라. 턴초반에 밀고 턴후반에 당겨라. 로테이션을 익히고 풀링이 다운언웨이팅으로 이어지는 느낌을 아는데는 완경사가 더 연습하기 좋다.


바램으로는 익스트림카빙 멤버님들께서 조언과 필자의 오류를 지적해 주시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