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월 28일

비망록: 中 本 傾 跡

제가 요즘 라이딩시 신경 쓰면서 타는 내용을 간략하고 외우기 쉽기 줄여 놓은 겁니다.

"중본경적" 이라고 읽습니다.

예전에 제가 점과 선이라는 글을 쓴 적이 있었는데, 엣지전환을 지나치게 간과하고 있었다는 생각입니다.

누군가 도가 어디에 있냐고 물으니, 또 누군가가 들숨과 날숨 사이에 있다고 했다던데,

보드의 도는 백사이드와 프론트사이드간 엣지전환에 있을 수도 있겠단 생각도 듭니다.



중이란 중경을 의미하며 보드 엣지의 중앙무근과 라이더의 무게중심의 관계를 의미합니다. 간단하게 라이딩시에는 기본적으로 보드의 가운데에 타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야 합니다.


본이란 엣지전환시 정확히 기본자세가 되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로테이션이나 시선의 치우침, 보드를 돌리려는 노력도 없는 문자 그대로 슬로프면의 수직에서 정확한 기본자세가 순간적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경이란 엣지전환직후 가능한 보드각을 빨리, 그리고 많이 세워야 함을 의미합니다. 몸전체를 계곡쪽으로 던지면 순간적으로 무중력 상태도 느낄 수 있습니다.

턴(활강)은 위 두개 본과 경을 정확하게 수행한 후에 생각하면 됩니다. 사실은 위 두개가 정확하고 신속하게 일어나면 활강은 사실 거저 먹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적이란 턴의 궤적이 왜곡이나 무리없는 아름다운 곡선이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그냥 저 개인적으로 기억하기 쉽도록 되도 않는 한문으로 좀 끄적여 봤습니다.

댓글 없음: